“생명 나누는 일에 많은 사람 동참했으면…”

길병원 김동언씨, 환자 위해 조혈모세포 기증

병원에서 방사선을 다루는 일을 하는 한 방사선사가 골수이식이 필요한 환자에게

조혈모세포를 기증해 훈훈함을 주고 있다.

가천의대길병원 영상의학과 김동언 씨(32)는 지난 3월 31일 조혈모세포를 채취하고

건강한 모습으로 병원 근무를 계속하고 있다.

조혈모세포는 모든 혈액세포를 만들어 낼 수 있는 세포로 이름 그대로 ‘어머니

세포’라 불리는 골수이식에 반드시 필요한 세포다. 형제자매간에도 확률적으로 25%

내외만이 이식 가능하고 기증자와 일치할 확률은 수만 분의 일에 불과하기 때문에

건강한 일반인들의 기증이 많을수록 살릴 수 있는 생명이 많아진다.

김 씨는 2004년 헌혈을 하기 위해 헌혈버스를 탔다 백혈병 환자 등을 위한 조혈모세포

기증에 관한 설명을 듣고 즉석에서 기증을 결심했다.

김 씨에게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에서 첫 번째 연락이 온 것은 2009년 여름이었다.

그러나 의료인이 되기 위한 실습시간과 겹쳐 아쉽게도 다음 기회를 기약해야 했다.

김씨는 “실습 때문에 두 달만 연기해달라고 부탁하고 두 달 후 다시 연락해보니

다른 기증자를 찾았다고 하더라”며 아쉬웠던 기억을 떠올렸다. 그리고 1월 초 김

씨에게 두 번째 인연이 찾아왔다.

조혈모세포 채취는 성분헌혈을 하는 것처럼 한쪽팔의 혈관을 통해 나온 혈액에서

조혈모세포만 분리 채취하고 나머지 혈액은 반대쪽 혈관으로 다시 넣어주는 방식으로

이루어진다.

김 씨는 자신이 근무하는 길병원 혈액종양내과에서 5시간에 걸쳐 채취를 마치고

다시 일상으로 복귀했다.

김 씨는 이어 “기증자 원칙에 따라 김씨의 조혈모세포를 받게 될 대상이 누구인지는

모르고 20대 여성이라고만 들었다”며 “생명을 나누는 일에 많은 사람들이 동참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도영 기자 catsal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