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 임도선 교수, 보건복지부장관표창 수상

고대안암병원 심혈관센터 임도선 교수(사진, 51)가 7일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개최된 ‘제39회 보건의 날 기념행사’에서 심장질환 예방 및 치료사업 등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보건복지부장관표창’을 수상했다.

임 교수는 평소 2~3개월이 걸리는 진료예약을 초진클리닉 시스템을 조기에 도입해

심장병 환자가 병원에 도착하면 즉시 진료와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해 협심증과

심근경색 등의 심혈관 질환관련 치료율을 높이는데 기여했다.

또한 2003년부터 온라인 흉통클리닉을 통해 실시간 상담은 물론 흉통에 관한 24시간

전화 답변도 해 심혈관 질환에 관한 유익한 정보를 꾸준히 전달했다.

임 교수는 2009년 의학 단행본 만화인 ‘가슴이 아파요’를 발간했으며 2010년에는

의사가 아닌 환자의 시각으로 심장병의 심각성을 알리고자 ‘심장에게 말 걸기’라는

심혈관 질환 환자들의 수기를 엮어 출판하기도 했다.

대한내과학회, 대한순환기학회, 미국심장학회 등에서 활동하고 있는 임 교수는

줄기세포를 이용한 심근경색의 새로운 치료법 개발에 몰두하는 한편 심장줄기세포를

이식해 훼손된 심장을 살리는 동물실험 등의 연구 활동도 하고 있다.

박도영 기자 catsal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