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제약, 대졸 신입사원 공채 100기 모집

동아제약(대표이사 사장 김원배)은 ETC(전문의약품)영업, OTC(일반의약품)영업,

사무, 개발, 연구, 생산 부분 별 대졸 신입사원 공채 100기를 모집한다. 4년제 정규대학

졸업자에 한해 군필 또는 면제자로 해외여행에 결격 사유가 없으면 응시할 수 있다.

영업 부분의 지원은 전공에 제한이 없으나, 사무직은 상경계열, 법학계열 전공자,

개발직은 약학 전공자가 지원할 수 있다. 또한 연구직은 약학, 유기화학, 세포생물학

및 관련 전공자의 석사학위 이상자만 지원 가능하다. 생산직은 약사면허소지자를

우대한다.

지원은 4월 19일(火)15시까지 동아제약 채용홈페이지(https://hr.donga.co.kr)를

통해 온라인으로 접수하면 된다.

온라인 지원자 중 합격자는 자필한자 입사지원서를 작성해야 한다. 이후 실무,

임원면접 및 신체검사를 통해 최종선발 된다. 실무면접 시 영업, 사무부문은 간단한

한자평가가 예정되어 있다.

자세한 내용은 동아제약 채용홈페이지를 참조하거나, 전화(02) 920-8166로 문의하면

된다.

동아제약 공채 제도는 1959년 1기를 시작으로 올 해 상반기 모집하는 신입사원이

100기에 해당된다. 동아제약 임직원 2270명 중 경력사원은 110명에 불과하다. 전체의

95%가 공채 출신으로 실제 인재를 직접 키우는 인재육성 문화가 곳곳에 녹아있다.

1970년대에 국내 제약업계 최초로 연수원을 열고 사원 교육을 제도화했으며 철저한

공개채용과 사내 승진 시험을 통해 인재를 키우고 있다. 이는 “기업 경영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사람”이라는 강신호 회장의 경영 철학과도 맞닿아 있다.

동아제약 인사기획팀 임진명 팀장은 “신입사원으로 들어와 CEO를 꿈꿀 수 있는

회사라며 동아제약의 강점은 인재양성과 신약 개발을 중시하는 기업 문화에 있다.”고

말했다.

동아제약 관계자는 “동아제약의 회사 문화는 거실과 비슷하다. 직원들이 가족처럼

부대끼며 생활하기 때문이다. 노사의 무분규 전통도 이 같은 신뢰에서 비롯됐으며

직원들이 똘똘 뭉쳐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것이 동아제약의 저력”이라고 말했다.

이 자료는 동아제약이 8일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