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보다 음악 좋아하는 10대, 훨씬 우울

책 안 읽는 부류, 독서광보다 10배 우울

기분이 우울한 청소년은 음악듣기 보다 책을 가까이 하는 것이 좋겠다. 음악을

즐겨 듣는 학생이 책을 즐겨 읽는 학생보다 우울증이 훨씬 많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피츠버그대 의대 브라이언 프리맥 교수팀은 106명의 청소년을 대상으로 2개월

동안 주말을 이용해서 60차례나 불러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조사 내용은 텔레비전,

영화, 음악, 비디오게임, 인터넷, 잡지나 신문, 책 등 6가지 미디어를 어떤 상황에서,

얼마나 자주 사용하는지에 대해서였다. 이들 청소년 가운데 46명이 우울장애(depressive

disorder) 진단을 받았다.  

연구 결과 음악을 가장 즐겨듣는 학생은 음악을 잘 듣지 않는 학생보다 우울증이

8.3배 더 많았다. 그러나 책을 가장 많이 읽는 학생은 가장 책을 읽지 않는 학생보다

우울증이 10분의1로 적었다. 음악과 책 외의 다른 미디어 사용과 우울증은 두드러진

관계가 없었다.

프리맥 교수는 “우울한 사람이 현실을 잊기 위해서 음악을 더 많이 듣는 것인지

음악을 많이 들으면 쉽게 우울해지는지는 분명하지 않다”며 “다만 이번 연구결과는

의사와 부모에게 우리에게 친숙한 미디어가 아이들의 우울한 감정과 관계있다는 것을

알게 해 준다”고 말했다.

그는 또 “책 읽는 청소년이 줄어드는 현실에서 책을 읽으면 우울증 위험을 줄여준다는

것도 중요한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이 연구결과는 ‘소아 청소년 의학문헌(Archives of Pediatric and Adolescent

Medicine)’에 게재됐으며 미국 과학논문 소개사이트 유레칼러트, 온라인 과학뉴스

사이언스데일리 등이 4일 보도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