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신정순 명예교수, 고대의료원에 1억 2천만원 기부

한 대학 명예교수의 유지(遺志)에 따라 유가족이 고인이 몸 담았던 모교에 기부금을

전달해 훈훈한 감동을 전하고 있다.

고(故) 신정순 고려대 명예교수(고대의대 9회 졸업, 전 대한마취과학회장)의 유가족인

부군(夫君) 김기정 순천향대학교 의과대학 영상의학과 명예교수는 최근, 고대의대

마취과학교실 졸업 후 연수를 위한 지정기금으로 써달라며 1억2000만원의 의학발전기금을

전달했다.

김기정 명예교수가 별세한 부인이 몸담았던 모교에 기부금을 전달한 것은 평소

고인의 모교에 대한 사랑 때문이었다. 생전에 고인은 2003년과 2004년 등 두차례에

걸쳐 고대의대 신축을 위한 발전기금을 기탁했으며 1995년 시신기증자를 추모하는

의과대학 ‘감은탑’ 건립비용으로 2000만원을 쾌척하는 등 모교사랑이 남달랐다.

정년퇴임 이후에도 고대의대 및 의학분야 발전에 대한 열정이 뜨거웠던 고 신정순

명예교수는 후학들을 위한 장학금 지원사업에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었다.

신정순 명예교수의 유족인 고대 구로병원 병리학교실 김애리 교수는 “모친께서는

후학을 위한 더 큰 나눔을 위해 항상 노력 하셨던 분이다. 모교사랑이 각별했던 어머님의

뜻을 실천하게 되어 기쁘고 고인이 되신 어머님의 유지를 받들게 되어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8월 4일에 별세한 고 신정순 고려대 명예교수는 대한마취과학회장

등을 지내며 국내 의학발전에 크게 기여했다.

이 내용은 고대의료원이 31일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유희종 기자 june3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