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덕 중앙대의료원장, “860병상 갖추고 도약”

갑상선센터-건강증진센터 운영 활성화

중앙대병원은 갑상선센터와 건강증진센터의 운영을 활성화면서 상급종합병원으로의

위상을 갖추겠다고 밝혔다.

중앙대병원 김성덕 의료원장은 30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중앙대 용산병원의 이전을

마무리하고 흑석동에서 하나된 병원으로 새로운 도약을 하겠다”면서 “이제 860병상을

갖춘 대학병원으로서의 역할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중앙대병원은 용산병원의 이전을 계기로 지상 10층 규모의 다정관을 신축, 31일

개원식을 갖고 운영을 시작한다. 다정관 2층에는 갑상선센터, 3층에는 건강증진센터가

들어선다. 중앙대병원은 총 860병상을 갖추게 됐고 의료진도 415명에 이른다.

김 의료원장은 “중앙대병원의 모든 전문분야를 업그레이드하기는 힘들다”면서

“선택과 집중’이 불가피한 만큼 갑상선센터에 올인하겠다”고 말했다.

중앙대병원 갑상선센터는 2008년 갑상선종양클리닉으로 처음 오픈해 올 초 갑상선질환의

권위자인 조보연 전 서울의대 교수를 센터장으로 영입한 데 이어 내분비내과·외과·영상의학과·병리과의료진을

신규 채용, 인력을 보강해 13명의 전문의가 참여하는 협진시스템을 구축했다. 또

37억원의 로봇수술 장비 다빈치를 도입한데 이어 로봇수술을 전담할 강경호 전 한림대

성심병원 내분비외과 교수를 영입했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