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기환자, 대형병원 약값 7월부터 인상

영상검사비는 가격 내려

감기로 대형병원을 찾은 환자는 7월부터 약값을 더 많이 내야 한다. 그러나 컴퓨터

단층촬영(CT), 자기공명영상(MRI), 양전자방출단층활영(PET)을 한 환자는 돈을 더

적게 내게 됐다.

보건복지부는 28일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를 열어 대형병원 경증 외래환자 집중화

완화 방안과 영상장비 수가 합리화 방안을 의결했다.

가벼운 병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의 약값 본인부담금은 기존 30%에서 대형병원(상급종합병원)은

50%로 종합병원은 40%로 높아졌다.

약제비 본인부담금의 경우 대형병원은 4850원에서 8080원으로, 종합병원은 3420원에서

4560원으로 각각 인상된다.

약값을 더 내야 하는 병의 구체적인 종류는 의원에서 자주 진료하는 병 50개 내외로

대한병원협회, 대한의사협회 및 관련학회 등의 의견을 수렴해 4월 중 결정될 예정이다.

또한 CT, MRI, PET 등 영상검사비는 검사를 받는 사람이 증가한 것을 감안해 가격을

각각 14.7%, 29.7%, 16.2% 내렸다. 영상장비 수가 조정은 5월부터, 약제비 본인 부담률

인상은 7월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박도영 기자 catsal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