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한 친구 생각 읽어야 ‘참된 우정’

예측 못하면 가벼운 관계에 그쳐

다른 사람들이 이해 못할 행동을 했을 때, 믿을 수 없는 행동을 했을 때 나의

가장 친한 친구는 무엇을 느끼고 어떻게 행동할까? 예상치 못한 돌발 상황이 생겼을

때 나의 가장 친구는 무슨 생각을 할까?

친구가 낯선 상황에 처하거나 낯선 사람을 만났을 때 어떻게 행동할 것이라는

것을 예측할 수 있는 정도가 우정의 깊이를 반영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만약

예측하지 못한다면 돈으로도 움직일 수 있는 가벼운 관계라는 것.

캐나다 윌프리드로리어대학 채리티 프리슨 연구원팀은 대학생들에게 그들의 친구에게

짜증스러움을 유발할 수 있는 돌방상황들을 제시한 후 친구가 어떻게 행동할 것인지

등에 대해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예를 들어 주어지는 정보를 불신하는 용어인 ‘회의주의(skepticism)’라는 단어를

주고 친구가 정보를 잘 받아들일 것인지, 그렇지 않을 것인지에 대해서 예측하도록

했다. 예로 제시되는 단어 목록에는 잘 속음, 사회적 소심함, 완벽주의, 잊어버림

등이 있었다.

연구 결과 각 상황에 대해 그들의 친구를 잘 아는 사람도 있었지만 전혀 대답하지

못하는 사람들도 있었다. 만약에 벌어질 수 있는 상황에 대한 친구의 대처법을 잘

아는 사람들은 친구와의 관계도 더 좋았고 갈등도 더 적었으며 관계에 대한 불만도

더 적었다.

프리슨 연구원은 “누군가와 가까워 졌다면 그들이 어떤 상황에서 어떻게 행동할건지에

대해 생각해 보는 연습이 서로의 관계가 더 돈독해지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심리 과학(Psychological Science)’에 게재될 예정이며 미국

과학논문 소개사이트 유레칼러트, 온라인 과학뉴스 사이언스데일리 등이 25일 보도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