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욕 억누르면 대신 화 잘 낸다

다이어트, 스트레스로 화 제어 못해

다이어트에 성공하면 건강하고 날씬한 몸을 갖게 되지만 먹고 싶은 욕구를 참아야

하는 스트레스가 심해 쉽게 화를 내는 등 공격적인 성향을 보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시카고 노스웨스턴대학교 데이비드 갈 박사는 다이어트를 강행할 경우 성격에는

어떤 영향이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몇 가지 실험을 했다.

첫 번째 실험 결과 초콜릿이 먹고 싶지만 다이어트를 위해 대신 사과를 먹는 사람들은

폭력적인 화면이 담긴 영화를 더 좋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두 번째 실험 결과 다이어트를 강행하는 사람일수록 답답한 정부 정책도 그냥

받아들였다. 즉 시장의 자금동향에 더디 반응하거나 흉악범을 대안없이 석방시키는

등의 잘못된 정책도 “될대로 되라”는 식으로 용인하는 의견을 내는 경우가 많았다.

세 번째 실험에서는 맛은 뒤떨어지지만 건강에는 좋은 스낵을 다이어트 때문에

선택하는 사람들일수록 맛은 좋지만 건강에는 해로운 스낵을 선택하는 사람보다 짜증과

화를 잘 냈다.

연구진은 “스스로 식욕을 억누르는 것은 강한 스트레스를 준다”며 “이렇게

무엇을 억지로 참으면 쉽게 화를 내고 공격적인 성격으로 가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소비자조사(Consumer Research)’저널에 소개되었으며 영국일간지

텔레그래프 등이 20일 보도했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