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의원급 병원 1559곳 문 닫아

산부인과는 폐업 93곳, 신규는 50곳 불과

2010년 한 해 동안 93곳이 문을 닫은 산부인과 의원을 비롯해 22개 진료과목 가운데

6개 과목에서 폐업 병원의 수가 개업 병원의 수보다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9일 공개한 ‘의원급 의료기관 개·폐업 현황’에

따르면 지난 한 해 동안 폐업한 의원급 의료기관은 모두 1559곳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에는 새로 2001개 의원이 문을 열어 전체 의원급 의료기관의 수가 늘어났지만

진료과목별로는 희비가 엇갈렸다.

가장 많이 폐업한 진료과목은 △일반의 786곳 △내과 98곳 △안과 98곳 △산부인과

93곳 △정형외과 75곳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정신과 △신경외과 △산부인과 △영상의학과 △결핵과 △재활의학과 등

6개 진료과목은 개업 수보다 폐업 수가 더 많았는데 영상의학과와 산부인과는 폐업한

곳이 개업한 곳보다 2배 가까이 많았다.

특히 산부인과는 몇 년째 폐업한 곳의 수가 개업한 곳의 수를 앞질러 전체 의원의

수가 2003년 1918곳에서 2010년 1568곳으로 18.2%나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1471곳으로 폐업 기관이 가장 많았고 경기 1136곳, 부산 426곳

순으로 나타났으며 울산이 84곳으로 가장 적었다.

폐업 사유는 경영상 문제가 750 곳으로 가장 많았고 소재지 이전과 취업이 뒤를

이었다.

박도영 기자 catsal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