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노후준비 ‘이제는 국민연금으로’

올 1월 현재 534만명, 12년 전보다 2배

국민연금으로 노후를 준비하는 여성이 최근 10년간 263만 명이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연금공단은 1999년 국민 연금 시행 당시 여성 가입자가 271만 명이었으나

2011년 1월 현재 534만 명으로 약 2배 증가했다고 8일 밝혔다.

국민연금 여성가입자 증가 속도가 매우 빠른 것은 여성취업인구가 확대되고 전업주부들의

임의가입이 늘면서 30~40대 여성의 가입률이 크게 증가했기 때문이다.

현재 국민연금에 가입하고 있는 여성은 평균 약 5년간 연금 보험료를 꾸준히 납부해와

대부분 최소 수급요건인 가입기간 10년을 넘겨 수급자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국민연금 여성수급자도 2005년 41만 명에서 2011년 72만 명으로 약 73% 증가했는데

앞으로 여성소득신고자 증가에 따라 매년 증가폭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민연금공단 전광우 이사장은 “여성이 남성에 비해 평균 7년 더 오래 살고 부부간

연령차가 통상 3~4년임을 감안하면 여성은 평균 혼자 10년을 혼자 살아야 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전업주부도 국민연금제도를 활용하면 여성 노후대비 측면에서 중요한

수단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박도영 기자 catsal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