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생식력, 항문-음낭까지 거리에 달려

AGD-정액 양-정자 수 함께 영향

남자의 생식력은 음경이나 고환의 크기가 아니라 항문에서 음낭 아랫부분까지의

거리(AGD)에 달려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로체스터대학 의학센터의 샤나 스완 박사팀은 AGD가 남자의 생식력을 알아볼

수 있는 중요한 기준이 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진은 1988년 이후에 태어난 남자 128명을 대상으로 AGD와 정액의 양, 정자의

수를 측정해 비교했다. 정액 양과 정자 수는 남자의 생식력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

AGD가 긴 사람일수록 정액의 양과 정자의 수가 많고 생식력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 AGD는 약 5㎝로, AGD가 평균을 넘긴 사람은 5㎝에 못 미치는 사람보다 생식력이

7배 높았다.

스완 박사는 “정자 수는 스트레스나 감기, 바깥 날씨가 더울 때 영향 받을 수

있다”면서도 “AGD가 평균 이하로 짧고 임신이 잘 되지 않는 남자는 불임일 가능성에

대해 의사와 상담하는 것이 좋다”고 권했다.

스완 박사팀은 2005~2008년에 AGD에 관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진은 당시

연구대상 여성의 소변에서 화학물질 프탈레이트의 농도를 측정하고 그 아들의 AGD를

쟀다. 그 결과 어머니가 샴푸, 방향제, 페인트, 살충제 등 화학물질에 많이 노출될수록

아들의 AGD가 짧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결과는 ‘환경보건전망(Environmental Health Perspectives)’ 지에 실렸고

미국 과학논문 소개사이트 유레칼러트 등이 4일 보도했다.

유희종 기자 june3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