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암 바이러스, 남성 목에 암 유발

인유두종바이러스, 구강성교 등으로 전염

자궁에 발생하는 악성종양인 자궁경부암의 주요 병원균인 인유두종 바이러스(HPV)는

70% 이상 자궁경부암에서 발견되기 때문에 여자에게는 치명적인 적이나 다름이 없다.

그러나 HPV는 여자만 주의해야 할 바이러스가 아니다. 남자도 HPV에 감염되면

암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

미국 모픽트 암센터에서 암과 전염병과를 맡고 있는 안나 귈리아노 박사는 남자가

HPV에 감염되면 머리와 목에 생기는 두경부암이 생길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진은 18~70세의 건강한 남자 115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50%가 생식기에서

HPV가 나왔다고 밝혔다. 이 중 6%가 HPV로 인한 두경부암의 증상인 피로를

느꼈다.

혀와 편도선에 생기는 암의 65% 이상은 HPV 때문이며 이 중 80%는 남자에게서

발생한다.

두경부암으로 이어지는 HPV는 접촉을 통해 감염되기 쉽다. 귈리아노

박사는 “바이러스가 입으로 들어갈 가능성은 다양하다”며 “손가락이나 키스, 구강성교

등 성적 행위 때문일 수 있다”고 말했다.

입을 통한 HPV의 감염 위험성을 밝혀낸 최근의 연구결과에 힘입어, 미국에서는

HPV 백신을 여자아이들 뿐 아니라 남자아이들에게도 권장하고 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CBS 방송 온라인판과 msnbc 방송 온라인판 등이 28일 보도했다.

유희종 기자 june3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