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여성암전문병원, 유방암에 좋은 그린음식 메뉴 개발

개원 2주년을 맞은 이대여성암전문병원이 외식업체 토다이코리아와 함께 ‘유방암에

좋은 그린음식’ 메뉴를 개발했다. 유방암에 좋다고 알려진 콩을 주재료로 하고 신선한

채소들을 곁들인 새 메뉴는 △유부케일쌈밥 △또띠아와 멕시칸 스타일 콩요리 △그린빈스샐러드

△두부 샌드위치로 총 네 가지. 암환자에게도 좋은 음식일 뿐 아니라 일반인이 암

예방을 위해 먹어도 좋다.

이번 신메뉴는 3월9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리는 ‘여성암 극복 심포지엄

및 토크 콘서트’에서 시식회를 통해 첫 선을 보인다. 그 후에는 토다이 매장에서도

내놓을 예정이다. 9일 열리는 시식회는 본 행사에 앞서 오후 12시부터 2시까지 진행된다.

새로 만든 그린음식 외에도 지난해 이대목동병원과 토다이가 1차로 개발한 ‘위와

대장에 좋은 레드음식 5종’도 맛볼 수 있다. 또 이 자리에서 이대여성암전문병원

부인암 환자들이 직접 만든 건강식 ‘된장 라이스’와 ‘오색 겉절이’도 함께 소개해

총 11가지 음식을 맛볼 수 있는 풍성한 시식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대여성암전문병원의 문병인 유방암·갑상선암센터장은 “유방암 환우들은 수술

후 일상으로 복귀하는 과정에서도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겪는다”며 “특히 항암치료

기간에는 입맛을 잃는 경우가 많아 건강은 물론 맛도 좋은 음식들이 더 많이 개발되어

환우들의 회복을 도울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에 개발한 이대여성암전문병원의 그린음식 메뉴는 다음과 같다.

이 자료는 이대여성암전문병원이 25일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유희종 기자 june3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