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美퀸타일즈와 3천억 합작사 설립

암 치료용 바이오의약품 생산 판매키로

삼성그룹이 본격적으로 바이오제약 사업에 뛰어들었다. 삼성은 바이오제약 서비스업체인

퀸타일즈와 자본금 3000억 원 규모의 합작사를 설립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퀸타일즈는 1982년 설립된 제약-헬스케어 분야의 전문 서비스 업체로 60개국의

제약회사에 의약품 개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2009년 매출이 약 3조 3천억 원이었다.

합작사에는 삼성전자가 40%, 삼성에버랜드가 40%, 삼성물산이 10%, 퀸타일즈가

10%의 지분을 2012년까지 단계적으로 투자하고 바이오제약 산업 가운데 조기 사업화가

가능한 바이오의약품 생산 사업(CMO)을 먼저 추진할 예정이다.

합작사는 암과 관절염 등의 환자 치료용 바이오 의약품을 연간 약 600kg 생산해

대부분을 해외에 판매할 계획이다. 삼성은 이날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인천 송도에

위치한 경제자유구역 내 약 27만㎡(약 8만평) 부지에 바이오의약품 생산플랜트를

건설한다는 내용의 합의각서(MOA)를 체결했다.

삼성은 신설되는 CMO 사업과 함께 삼성전자를 통한 바이오시밀러 개발을 함께

추진해 2016년에는 바이오시밀러 제품을 본격적으로 생산할 예정이다.

삼성은 장기적으로 바이오신약 사업에도 진출해 △삼성의료원의 치료 사업 △바이오제약

사업 △삼성전자의 IT기술을 기반으로 한 의료기기 사업 등 의료관련 사업의 융복합화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삼성은 2010년 5월 친환경 에너지 및 헬스케어 관련 신사업에 2020년까지 23조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는데 여기에는 바이오제약 산업에 2020년까지 2조 1천억

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이 포함됐다.

박도영 기자 catsal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