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병원 김영모 교수, 대한두경부외과학회장에 선출

인하대병원 이비인후과 김영모 교수(사진)가 대한두경부외과학회(KSHNS) 제 10대

회장으로 선출됐다.

김 교수는 두경부 연구에 대한 학문적 업적과 학회에서 임원을 맡는 등 학회 발전을

위한 공로와 리더십을 인정받아 10대 회장으로 뽑혔다. 김 교수는 앞으로 2년간 회장직을

수행한다.

김 교수는 “두경부외과 발전을 꾀하고 두경부외과 분야가 전공의, 의과대학생에게

인기 있는 분야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대한두경부외과학회는 두경부외과 발전을 위한 두경부 전공 교수들의 모임으로

학술대회, 토론회, 강연회, 워크샵 등을 개최하며 두경부외과에 대한 전공의 교육과

지도 등을 맡고 있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