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특별시 서남병원 건물 준공 마쳐

‘이화여대의료원’이 운영하는 공공병원 탄생

서울특별시 서남병원(원장 유권)은 지난 1월 31일(월), 양천구 신정동 산 162-1번지

일대의 신축병원 공사를 마치고 새로운 탄생을 준비하고 있다. (※ 신축병원 위치

: 신정3택지개발지구 내)

서남병원은 350병상 규모로 건립되었으며, 상반기 중 첫 진료를 시작하여, 서남권의

대표적 공공병원의 기능을 수행할 예정이다. 병원규모는 부지면적 11,189㎡, 지하4층

․ 지상8층, 연면적 39,262㎡이며, 최신의료장비와 태양광 발전설비를 구비한 친환경적인

건물로, 서울 서남권의 공공의료서비스 개선에 획기적인 전환점을 가져다 줄 것으로

기대된다.

우수한 의료진으로 구성된 이화여자대학교의료원이 수탁 운영하여 서남권 주민들이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하였으며 주요 노인성질환 진료의 전문화 및

예방사업, 지역 내 노인보건의료센터 연계를 통한 공공의료기능, 사회 취약계층 진료기능

등에도 역점을 두어 공익진료기능을 대폭 강화 할 예정이다.

한편 유권 서남병원장은 양천, 강서구를 비롯해 영등포구, 구로구 등 서울 서남권

지역민들의 의료수요를 위해 “이대목동병원의 첨단 진료시스템과 우수한 의료진을

활용해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새로운 개념의 공공병원의 모습을 선보이겠다”며

포부를 다졌다.

이 내용은 서남병원이 23일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박도영 기자 catsal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