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경희대병원 신임병원장에 박문서 교수 임명

경희학원은 23일 박문서(사진 왼쪽) 의학전문대학원 교수를 강동경희대학교 의대병원

제3대 병원장으로, 김기택(사진 오른쪽) 교수를 기획진료부원장으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박 병원장은 1978년 경희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경희의료원에서 전공의 과정을

마친 후 1983년부터 한림대학에서 부교수, 교수, 한강성심병원 이비인후과 과장 및

수련 부장을 역임했다.

박 병원장은 난청과 이명 전문으로 접착제를 이용한 귀 수술을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

대한이과학회 이사와 대한청각학회 평의원을 역임했다. 지난 2006년 3월부터 현재까지

강동경희대병원 이비인후과센터장을 거쳐 현재 이비인후과 과장과 경희대학교 의과대학

이비인후과학교실 주임교수를 맡고 있다.

김 부원장은 1982년 경희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1990년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척추 전임의를 거쳐 1991년부터 경희의료원에 재직했다. 2006년 3월부터는 현재까지

강동경희대병원 척추센터 소장을 2008년 3월부터 현재까지 강동경희대병원 정형외과

과장을 맡고 있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