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싱글포트수술 1000건 달성

수술 흉터를 거의 남기지 않는 첨단 무흉터 수술법이 빠른 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삼성서울병원은  첨단 무흉터 수술법인 ‘싱글포트’ 수술을 2008년 5월

산부인과에서 첫 수술한 이래 2년 7개월여 만에 1000건을 돌파했다고 23일 밝혔다.

싱글포트 수술은 흔히 피부를 절개하고 하는 개복수술이나 보통 3~4곳 정도에

1cm 내외의 절개를 하고 수술기구와 내시경을 이용해 수술하는 일반 복강경 수술법

대신에 배꼽 부위 한 곳만 절개한 후 수술해 흉터가 거의 보이지 않는 첨단 수술법이다.

싱글포트 수술은 지금까지 산부인과에서 441건을 시행한 것을 비롯해, 외과 510건,

비뇨기과 161건 등 총 1112건이 시행됐다.

연간 싱글포트 수술 건수로는 2008년 5월 자궁절제술을 처음으로 2008년 57건,

2009년 413건, 2010년 588건, 2011년 1월까지 54건 등 총 1112건을 기록해 시간이

갈수록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삼성서울병원은 관계자는 “환자들의 무흉터 수술에 대한 선호도가 증가했고,

싱글포트 수술연구회를 운영하며 워크숍 등을 통해 싱글포트 수술을 적극적으로 시행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서울병원 싱글포트 수술연구회장을 맡고 있는 외과 윤성현 교수는 “환자들이

흉터가 남지 않고 절개가 작으며 회복기간이 빠르고 수술부작용이 줄어드는 등 이점이

많아 선호도가 날로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싱글포트 수술이 세계적으로도

몇몇 국가만 시행하고 있는 최신 수술법으로 삼성서울병원이 3년이 채 되지 않는

짧은 기간에 수술건수 1000건을 넘어섰다”고 덧붙였다.

조상목 기자 bosspenny@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