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원 2주년 맞은 이대여성암전문병원

차별화된 진료 서비스로 여성암 치료 대표 병원으로 도약

이화의료원(의료원장: 서현숙)이 여성암을 특화 육성하기 위해 2009년 3월 개원한

이대여성암전문병원(병원장 : 김승철)이 차별화된 진료 시스템과 여성의 마음을 헤아리는

독특한 고객중심 서비스로 여성암 환자들의 큰 호응을 받고 있다. 국내 유일의 여자의과대학

부속 병원으로서 여성 연구, 진료 분야에서 쌓아온 강점을 살려 여성암에 특화한

전략이 맞아 떨어진 것.

3월 개원 2주년을 앞둔 이대여성암전문병원이 개원 이후 월별 실적을 분석한 결과

매월 안정적인 성장을 지속해 올해 1월 여성암 수술 건수는 개원 초인 2009년 3월

대비 232% 늘어나 3배 이상 늘어났다. 특히 유방암•갑상선암센터의 암 수술 건수가

크게 늘어나 올해 1월 암 수술 건수는 2009년 3월 대비 354%나 늘어 4.5배가 넘는

신장률을 기록했다.

올해 1월 이대여성암전문병원 총 수입은 2009년 3월 대비 올해 1월 80% 신장했으며,

입원 환자 수도 2009년 3월 대비 112% 신장했다. 타 병원에서 암 진단 받은 환자의

전입도 2009년 3월 대비 150% 늘어 2.5배의 신장을 보였고, 지방 거주 여성암 환자

유입도 개원 후 크게 늘어나 서서울 지역 대표 병원 이미지를 뛰어 넘어 여성암 분야에서

전국 대표 병원으로서의 위상을 구축해나가고 있다. 대형병원 쏠림 현상이 심화되던

암 분야에서도 후발 병원이 선택과 집중 전략을 통해 특정 분야에 전문화하면 성공할

수 있다는 사례를 보여준 것.

김승철 이대여성암전문병원장은 "이대여성암전문병원이 개원한 지 채 2년도

되지 않은 짧은 기간 안에 괄목할 만하게 성장하게 된 것은 타 대학병원이나 종합병원

대비 차별화된 진료 시스템과 여성의 마음을 읽는 독특하고 편리한 진료 시설 및

서비스로 차별화했기 때문”이라고 말하고 “최근 내원 환자를 분석한 결과 타인

추천 즉 이대여성암전문병원 진료 경험 환자의 추천과 신문, TV, 인터넷 등 매체

접촉으로 나타나 구전 효과와 홍보나 광고 등 마케팅의 중요성을 실감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국내 종합전문요양기관 최초로 암 진단 후 1주일 이내 시술, 병원 방문 당일 한

공간에서 진료, 검사를 실시해주는 원스톱 서비스와 타 병원에서 암으로 의심 되거나

암으로 진단 받은 환자에게 당일 접수, 검사해주는 논스톱 서비스 등 신속 하고 편리한

진료 시스템으로 여성암 환자가 치료 과정에서 겪게 되는 불안감과 불편함을 대폭

해소해줬다는 점이 여성암 환자 증가를 견인했다.     

아울러 여성의 특성을 고려해 독특하고 차별화된 여성친화적인 진료 시설과  서비스를

제공해 여성암 환자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여성만을 위한 여성건진 센터와 여성암

환자 전용 레이디병동, 성인지의학(Gender Specific Medicine)에 바탕을 두고 남녀

차이를 반영해 여성 연구와 외래 진료 업무를 수행하는 여성암연구소 및 성인지의학

협진 클리닉 등을 대학병원 최초로 설립해 의료업계에 화제를 불러일으켰으며, 입원

치료 필요 없이 통원 치료가 가능한 ‘항암 치료실’ 과 진료 대기 시간이나 편리한

시간을 이용해 물리 치료나 각종 운동 요법을 무료로 시행할 수 있는 ‘림프부종 치료실’을

외래에 설치 운영하고 있고, 환자의 영양 상태에 따라 환자별 맞춤형 식사를 제공하는

등 여성 환자 만족도 제고에 힘써왔다.

아울러 여성암 예방 및 효과적인 치료를 위해 2개월 단위로 운영하고 있는 웃음치료,

건강식이요법 및 시식회, 노래교실, 국선도, 글쓰기, 문화기행 등 통합 교육 강좌

프로그램도 환자들로부터 크게 인기를 끌고 있다.

또한 최신의 첨단 여성암 진단 및 치료 장비를 잇달아 도입해 암 진단과 치료의

정확성을 높인 점도 여성암 환자들에게 호응을 받았다. 국내 최초, 아시아 2번째로

도입한 최첨단 영상 진단 장비 ‘128채널 PET-CT(양전자방출단층촬영기)’를 비롯해,

다빈치 로봇, 유방 감마스캔, 유연형 자궁 내시경, 듀얼 플래시(Dual Flash) 128

채널 CT(전산화단층촬영기) 등이 그것이다.

서현숙 이화의료원장은 " 개원 후 그동안 2년은 어떤 진료 분야에서건 강점을

기반으로 전문화해 특화 육성하면 성공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은 귀중한 시간 이었다”고

평가하고, “앞으로도 지속적인 진료 서비스 혁신과 마케팅 강화에 나서 국내 여성암

치료 대표 병원으로서의 위상을 강화하는 한편, 해외 여성암 환자 유치에도 본격적으로

나서 글로벌 여성암 전문병원으로 도약해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 내용은 이화의료원이 23일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박도영 기자 catsal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