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안면기형아동 수술 의약품 지원

한미약품(대표이사 사장 이관순)이 베트남-라오스 지역 선천성 안면기형 아동

수술에 필요한 의약품을 의료봉사 NGO인 ‘글로벌 케어'(이사장 김병수∙전 연세대학교

총장)를 통해 지원했다.

한미약품은 지난 19일 오후 한국예술종합학교 4층 크누아홀에서 열린 ‘베트남-라오스

선천성 안면기형아동 수술사업비 기증식’에 참석해 소중한 뜻을 전했다.

1997년 설립된 글로벌케어는 국내 뿐만 아니라 전 세계 가난한 국가들을 대상으로

의료환경개선 및 긴급구호 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미약품은 이 단체의 의료봉사활동을

11년째 지원해 오고 있다.

한미약품 박노석 이사는 "좌절감을 갖고 있는 어린이들에게 새 희망을 심어주는

의료봉사활동에 미력이나마 보탬이 될 수 있어 뿌듯하다"며 "앞으로도

뜻깊은 의료봉사활동에 지속적으로 동참하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글로벌케어는 오는 3월 6일~10일(베트남)과 6일~13일(라오스) 의료봉사를

진행하며 이번 봉사에는 아주대, 연세대, 경북대, 경희대, 순천향대, 영남대, 부산대

등 7개 대학병원과 서울아산, 삼성서울 등 2개 병원의 성형외과 팀이 참여한다.                            

이 내용은 한미약품이 22일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박도영 기자 catsal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