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대병원 ‘2011 인체자원 협력은행’ 지정

아주대병원 간 및 소화기질환 유전체연구센터(센터장: 조성원 교수)가 최근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로부터 ‘2011년도 인체자원 협력은행’으로 지정 받았다.

‘인체자원 협력은행’은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가 생명의과학연구 분야에서

인체자원 수집 및 체계적 관리를 목적으로 2008년 시작한 ‘인체자원 단위은행(협력은행,

지역거점은행)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수도권 지역에서 이와 같은 기능을 수행하도록

지정 받은 기관이다.

현재 인체자원 협력은행은 기존에 지정받은 서울아산병원,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

서울대학교병원을 비롯하여 2011년에 신규 지정받은 아주대학교병원과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5곳이다.

이번 지정으로 아주대병원은 공여자에게 수집한 세포, 혈액, 조직, 체액, 뇨 및

분비물 등의 인체자원과 해당정보를 수집・관리・활용하는 일을 수행하게 되고, 시설비,

장비비, 운영비 등의 충당을 위해 연간 1억 8천만 원을 지원받게 된다.

이 자료는 아주대병원이 22일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조상목 기자 bosspenny@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