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움, 5년 간 한국인 1000명 게놈 연구

유전체 분석 통해 맞춤정보 제공

차움(회장 차광렬)은 향후 5년 간 한국인 1000명을 대상으로 유전체를 분석하는

게놈 프로젝트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차움이 이번에 진행하는 게놈 프로젝트는 유전체 게놈 분석 및 개인 맞춤진단의학

정보 제공과 함께 한국인의 유전자 지도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고 개인에

맞는 맞춤의약, 질병정보, 질병의 예방, 개인 맞춤 식생활 등에 대한 정보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차움은 유전자분석 전문기업 게놈연구재단, 차바이오앤디오스텍, 동아제약

그리고 테라젠이텍스와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현재까지 DNA 전체를 해독해 게놈 지도를 완성한 사람은 세계적으로도 100여 명

정도로 미미한 실정이며 수 천 만원에 달하는 비싼 비용과 분석의 어려움 때문에

연구 목적으로만 활용됐을 뿐 실용화 되지 못했다.

하지만 최근 들어 세계적으로 맞춤의학에 대한 필요성과 관심이 높아지면서 미국에서는

유전체를 분석해 부작용은 최소화하고 약효를 최대화하는 맞춤의약 정보 제공기관들이

급증하고 있는 추세이다.

유전체 분석을 총괄하는 차움 차암연구소의 김성진 소장은 “차움은 유전체 분석을

통해 개인 맞춤 진단은 물론 맞춤 관리까지 전체적으로 제공하는 세계 최초의 의료

기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상목 기자 bosspenny@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