흡연자 4명 중 1명 폐기종 보유

폐기종 흡연자는 금연해도 기능 악화

흡연자 4명 가운데 1명은 폐기종을 보유하고 있으며 폐기종을 보유한 사람은 금연을

해도 폐기능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폐기종은 보통 허파꽈리라고 불리는 폐포와 이곳에 공기가 통하게 하는 직경 1mm

이하의 세기관지가 늘어나 탄력이 없어진 고무풍선처럼 늘어져 제 기능을 못하게

된 상태를 말하며 그 결과 폐기능이 저하되어 산소와 이산화탄소를 원활하게 바꾸어주지

못해 기침, 가래, 호흡곤란이 나타나게 된다.

서울성모병원의 호흡기내과 김영균 건강증진의학과 심윤수 교수팀은 2008년 10월부터

2009년 6월까지 평생건강증진센터에서 폐 기능 검사와 저선량흉부 컴퓨터단층촬영(CT)를

시행한 274명을 추적 조사했다. 그 결과 정상 폐 기능을 가진 건강한 흡연자 191명의

25.6%인 49명에서 폐기종이 발견됐다. 이는 비흡연자 83명 중 2.4%인 2명에게서 폐기종이

발견된 것 보다 약 10배 이상 높았다.

또한  연구팀은 흡연과 폐기종에 따른 폐 기능의 변화를 확인하기 위해 흡연군

131명과 6개월 이상 금연군 60명의 폐기종 유무를 2년간 비교했다.

그 결과 흡연군의 경우 폐기종 유무와 관계없이 폐활량과 강제적으로 허파로부터

공기를 배출시키는 강제 호기량이 감소했다. 금연군은 폐기종이 없으면 폐 기능의

변화가 없었으나 이미 폐기종이 있는 사람에게서만 폐기능이 악화된 것으로 나타나

폐기종이 있는 흡연자는 금연한 후에도 폐기종이 없는 흡연자의 비해 폐 기능의 악화가

진행된 것으로 나타났다.

김영균 교수는 “건강한 흡연자를 대상으로 한 연구 결과 흡연과 폐기종의 발생빈도,

폐기종에 따른 폐 기능 감소를 확인했다”면서 “한번 파괴된 폐는 다시 건강해질

수 없기 때문에 폐 기능 악화 예방을 위해서는 금연이 중요하며, 폐기종이 있는 흡연자는

지속적인 관찰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상목 기자 bosspenny@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