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신장이식 1500건 달성

10년 생존율 90%로 미국보다 높아

서울대병원(병원장 정희원)이 지난 11일자로 1500건의 신장이식을 달성했다고

18일 밝혔다.

서울대병원은 1969년 7월 첫 이식을 시행한 이래 2009년 연간 100건을 넘어섰으며

지난해에는 130건을 시행했다.

서울대병원은 신장이식 환자의 10년 생존율이 90%, 이식 신장의 10년 생존율

85%를 기록해 미국 장기이식관리센터(UNOS)에서 발표하는 미국의 신장이식 결과인

10년 환자 생존율 77%, 이식신장 생존율 59%보다 월등히 높다고 설명했다.

특히 고난이도 수술인 소아 신장이식의 경우 2007~2009년 국내 전체 소아이식

126건 중 60건을 시행했다.

서울대병원 신장이식팀은 외과 김수태, 김진복 명예교수, 비뇨기과 김시황

명예교수 등이 초석을 놓은 이래 현재 이식외과 김상준 교수를 주축으로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조상목 기자 bosspenny@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