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한국입센, 자궁내막증 치료제 도입 계약

녹십자(대표 조순태)는 한국입센(대표 김성민)과 자궁내막증 치료제 ‘디페렐린(Diphereline)’

도입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디페렐린’은 노벨상을 수상한 A. Scally 교수와 입센이 공동으로 개발한 세계

최초의 서방형(천천히 방출하는) 성전자극호르몬 분비호르몬-유사체(GnRH-analogue)제제이다.

디페렐린은 몸안에서 자연 분비되는 GnRH와 가장 비슷한 트리프토렐린(Triptorelin)을

주성분으로 한 치료제로 전세계 67개국에서 쓰이고 있다.

디페렐린은 자궁내막증을 외에도 자궁근종 및 인공수정을 위한 배란촉진에 보편적으로

쓰인다. 또 개발단계에서부터 지속적으로 임상시험을 시행해 현재까지 총 900편 이상의

임상시험이 실행된 안전한 치료제다. 녹십자는 이를 바탕으로 근거중심마케팅(Evidence

Based Marketing)을 전개할 계획이다.

동일 질환을 치료하는 타사 제품의 경우 반감기가 약 2~3시간에 그치는 반면 디페렐린은

약 7시간 이상이며, 인체에서 생성되는 GnRH보다 100배 이상 달하는 효력을 자랑한다.

또한 디페렐린은 비교적 가는 바늘로 개발되어 환자의 통증을 최소화시켜주기 때문에

환자의 부담감을 줄여준다.

프랑스에서 시행된 자궁내막증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임상결과에 따르면 임상종료

직후 87.5%의 환자가 증상이 개선되었고 치료 종료 1년 후에도 76.2%의 환자가 개선

상태를 유지했다. 또한 자근근종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의 경우 근종의 부피가

47% 감소하였고 출혈과 기타 자각 증상이 사라지는 등 의미있는 결과를 보였다.

이전부터 프랑스 입센 그룹에서 제산제 ‘디오겔 현탁액’을 도입하고 모범적인

품목제휴의 선례를 보여줬던 녹십자는 이번 디페렐린 도입계약으로 향후 양사간 협력체제를

더욱 확대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국입센은 전세계 100여 개국에 4000여명의 직원을 두고 있는 프랑스 입센 그룹의

자회사로 1998년 설립이래 국내 시장에 양질의 의약품을 제공하고 있다.

국내시판 주요제품으로는 ‘디페렐린’을 비롯, 보툴리늄톡신 제제인 ‘디스포트’,

희귀질환인 말단비대증 치료제 ‘소마툴린 오토젤’ 등이 있다.

이 자료는 녹십자가 17일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