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섬유화, 간암 위험 최대 6배 높인다

세브란스병원, 간염환자 1130명 조사

간섬유화의 정도에 따라 간암 발생률이 최대 6배까지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16일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간암클리닉 한광협(사진) 안상훈 교수팀이 2005년부터

2007년까지 만성 B형 바이러스 간염 환자 1130명에게 간섬유화 스캔 검사를 실시한

결과 섬유화의 정도에 따라 간암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간섬유화는 간이 염증반응으로 딱딱해 지는 것으로 간섬유화가 심하게 진행되면

간경변증을 유발한다. 간섬유화 스캔은 간의 딱딱한 정도와 간경변증을 확인하는

검사다.

조사결과 1130명의 환자 중 간섬유화 스캔 수치가 8kPa(킬로파스칼) 이하가 595명,

8~13kPa가 285명, 13~18kPa가 130명, 18~23kPa가 53명이었고 23kPa 이상은 67명으로

나타났다.

kPa는 초음파가 간을 통과해 다시 돌아오는 속도를 측정해 간의 탄성도로 변환된

단위로 간섬유화 및 간경변증이 많이 진행될수록 수치가 높아진다.

간섬유화 스캔 점수가 8kPa 이하인 환자에 비해 8kPa~13kPa인 환자가 간암에 걸릴

확률은 약 3.1배, 13kPa~18kPa에서는 약 4.7배, 18kPa~23kPa인 환자은 5.6배나 높았다.

특히 23kPa이상인 환자는 8kPa 이하인 환자보다 약 6.6배 정도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처음의 간섬유화 스캔 점수가 높았던 환자 중 1~2년 후 재검사에서 수치가

낮아진 경우 간암 발생 확률이 줄어들었다.

한광협 교수는 “업무 스트레스가 많고 불규칙한 식사와 음주가 많은 중년의 직장인들은

주기적으로 간 건강을 확인하고 관리할 필요가 있다”면서 “간이 손상돼 섬유화가

진행됐더라도 적절한 관리를 통해 간 건강을 회복하면 간암 위험성을 낮출 수 있다”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간학회지 3월호에 게재된다.

조상목 기자 bosspenny@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