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고객에 고급차 팔려면 여자가 나서야”

숫자에 약하단 편견 없애는데 바닐라향 특효

여자들은 수학이나 과학에 약하다는 스스로의 고정관념 때문에 금융기관이나 자동차

정비업소 등에 갈 때 남자 직원보다 여자 직원의 안내를 받고 싶어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연세대 이경미 교수와 캐나다 콘코디아대학의 김학균 교수, 미국 미네소타대학

케이틀린 보스 교수는 북미에서 가장 보편적인 여자에 대한 고정관념은 여자가 일반적으로

과학, 기술, 공학, 수학(STEM : science, technology, engineering, and math)에

대한 경쟁력과 흥미가 떨어진다는 것과 관련, 공동연구를 했다.

연구에 따르면 STEM에 관한 여자의 고정관념은 소비자로서 여자가 보이는 태도에도

영향을 미쳤다. 특히, 여자는 과학, 기술, 공학, 수학에 관련된 도움이 필요할 때

남자로부터 “여자들은 할 수 없어”라는 소리를 들을까봐 불안해했다.

예를 들어 여자가 금융상품에 투자를 하거나 새 차를 사려고 금융기관이나 자동차

딜러를 찾아 갔을 때 혹시 남자직원이 가볍게 대하진 않을지, 자기를 아무 것도 모르는

먹잇감 정도로 생각하지는 않을지 염려했다.

연구진은 “남자냐 여자냐를 잘 따지는 여자 소비자는 특히 남자 모델이 나와서

광고하는  물건도 쉽게 사려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런 유형의 여자는 남자

투자 상담사가 “지금 때를 놓치지 말라”고 재촉하는 금융기관에서나 남자 딜러가

응대하는 자동차 딜러 숍, 자동차 정비업소 등에서도 마찬가지 반응을 보였다.

연구진은 또 “편견 섞인 시선을 받은 여자 소비자는 쉽게 화를 내고 특히 자기가

잘 모르는 공학 등의 분야에서 ‘여자이니까 별 수 없다’는 소리를 들을까봐 걱정한다”고

설명했다. 화 난 여자 소비자는 남자 직원이 파는 물건에까지 흥미를 잃는다는 것.

이경미 교수는 여자가 편견에도 불구하고 화를 내지 않는 방법으로 바닐라 향을

제시했다. 이 교수는 “바닐라 향을 맡으면 여자는 편견 섞인 시선에도 화를 내지

않았고 남자 모델이 광고하는 물건에도 흥미를 보였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소비자조사저널(Journal of Consumer Research)’ 최신호에 게재됐고

미국 과학논문 소개사이트 유레칼러트 등이 14일 보도했다.

조상목 기자 bosspenny@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