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학생들 괴롭힌 병, 결막염 가장 급증

전체 감염병 중에선 감기 비중 높아

작년 한해 초중고등학생들을 괴롭힌 감염병 가운데 절대 숫자로는 감기가 가장

많지만 결막염이 가장 큰 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이종구)는 작년 11만399명의  초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감염병 현황을 조사한 결과 학생들에게 가장 흔한 감염병은 감기로 학생 1000명당

112.73명이 겪었다. 결막염은 1000명당 10.07명, 수두가 1000명당 5.48명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결막염 환자는 2009년 635명에서 2010년 1117명으로 76% 늘어 단일 감염병

가운데 가장 큰폭으로 늘었다. 감기는 3~4월, 수두는 6월과 12월, 결막염은 9월에

가장 많이 나타났다.

결막염은 밖으로 노출되는 눈의 앞쪽 부위와 눈꺼풀의 안쪽 면을 덮는 얇고 투명한

점막인 결막에 염증이 생기는 것으로 흔히 ‘눈병’이라고 한다. 공기로는 전염되지

않고 눈곱이나 분비물, 손, 수건, 옷 등에 있는 바이러스를 직접 접촉했을 때 전파된다.

결막염은 전염성이 강하기 때문에 되도록이면 환자와 접촉하지 말고 손을 깨끗이

씻고, 눈을 만지지 않아야 한다. 환자 가족들은 세면도구, 침구 등을 따로 사용해야

한다.

결막염 환자는 약 2주간 직장, 학교, 병원 등 사람과 접촉이 많은 장소는 피해야

한다. 습관적으로 눈을 비비지 말고, 식염수로 씻으면 더 악화할 식염수로 눈을 자극하지

않는다. 눈이 많이 부었을 때는 얼음찜질을 가볍게 하고 안대는 안하는 것이 좋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번에 ‘전염병’이라는 용어 대신 전염성질환과 비전염성 감염질환을

모두 포함하는 ‘감염병’으로 바꿨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