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성모병원, 길림대와 한중합작성형센터 열어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이 중국 의료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서울성모병원은 14일 중국 현지에서 길림대학교 베슌제일병원과 길림대에서 양

기관의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한중합작성형센터 운영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중합작성형센터는 길림대학교 베슌제일병원 5층에 위치하며 약 680m2 의 면적에

성형외과 전문 수술실과 진료실, VIP 환자 대기실 등으로 이루어져 있고, 한국 의료진이

사용할 수 있는 성형수술 장비와 시설이 마련되어 있다.

서울성모병원 성형외과 교수가 주축이 된 4인 1팀의 의료진은 한 달에 두 차례

가량 중국 을 방문해 직접 환자를 수술하며, 서울성모병원 연수를 마친 베슌제일병원

의료진과 화상 회의, 텔레 컨퍼런스 등을 통해 양 기관의 의료진이 진료 협조를 할

예정이다.

서울성모병원 홍영선 병원장은 “한중합작성형센터를 통해 중국 의료사업의 발판을

마련했으며, 추후 다양한 분야의 중국 의료시장 진출과 중국 환자 유치 사업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길림대학교 베슌제일병원 왕관군 병원장은 “최고의 인프라를 갖춘 두 병원이

함께 하는 사업으로 중국 현지에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게 되어 기쁘며 성형분야를

시작으로 더욱 다각화된 협력 사업이 펼쳐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성모병원은 한중합작성형센터 내에 차려질 서울성모병원 길림사무소를 통해

중국 현지 광고, 홍보, 마케팅 활동을 벌이며 중국 VIP 건강검진 환자를 서울성모병원으로

적극 유치할 방침이다.

조상목 기자 bosspenny@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