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진제약, 위궤양 치료제 ‘바메딘’ 올해도 꾸준한 성장 전망

서구화된 식생활, 스트레스, 음주 증가 등으로 해마다 위염환자가 꾸준히 증가하면서

위염, 위궤양 치료제에 대한 관심 또한 높아가고 있다. 위장 질환 환자증가 추세에

따라 삼진제약(주)(대표이사 이성우)의 위염, 위궤양 치료제 ‘바메딘’이 최근 약효에

대한 호평이 이어지며 올해에도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국내 위염 환자는 2004년 380만명 수준이었던 것이 2008년에는 500만명을 넘어

설 정도로 환자가 연평균 6.6%이상 씩 꾸준히 증가(2008,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발표)하고

있으며, 따라서 항위궤양 치료제 시장 또한 확대되고 있다. 바메딘은 지난 2007년

발매 이후 해마다 50% 이상 씩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며 지난해는 출시 3년 만에 50억

원에 육박하는 판매를 기록했다. 이러한 추세라면 올해는 100억원 달성도 기대해

볼 만하다는 것이 삼진제약의 전망이다.

위궤양 치유 능력과 위점막 보호 작용을 동시에 가지는 레바미피드(Rebamipide)를

주성분으로 하는 삼진제약 바메딘 정은 효과적인 염증 억제형 위염ㆍ위궤양 치료제로

알려져 있다. 위점막 Prostaglandin E2 증가작용으로 약물로 인한 위점막 상해 복구,

위점액 증가작용, 위점막 혈류량 증가작용, 활성산소 억제작용 등을 통하여 위점막을

보호하고, 위궤양 및 위점막 병변(미란, 출혈, 발적, 부종)을 효과적으로 치료한다.

특히, 헬리코박터 파일로리(H. pylori) 감염 시 위점막 상피세포에 부착하는 것을

방지하여 효과적으로 위점막 보호작용을 나타내며, 활성산소의 생성을 억제함으로써

위점막 세포 손상을 방지하고  H. Pylori 박멸 후 궤양 재발율을 감소시키는

효과를 나타낸다. 위점막으로의 혈중 이행률이 높아 전신작용이 거의 나타나지 않으므로

약물 상호작용과 부작용이 적은 안전하고 효과적인 제제이다.

삼진제약 관계자는 "약효에 대한 호평과 함께 최근 수년 새 위장질환자의

증가세에 힘입어 위장 치료제인 바메딘 또한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했다" 며

"이러한 자신감을 기반으로 올 해는 위궤양 치료제 시장에서 대형 품목으로

충분히 성장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 자료는 삼진제약이 10일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