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보름 부럼깨기, 임플란트 시술자 ‘위험’

부럼 깨문다고 치아 훈련되지 않아

정월 대보름 아침이면 밤, 호도, 잣, 은행 등 딱딱한 열매인 부럼을 깨는 민속

의식을 갖는다. 2월 17일이 바로 정월 대보름이다. 부럼깨기는 겨울을 잘 보내고

자기의 건강을 체크하는 행사로 대개 자기 나이 수대로 부럼을 깨무는데, 한 해 동안

부스럼(종기)이 나지 않고 이가 단단해진다고 한다.

한국인의 치아는 이미 20대에 서양인들의 30대에 해당하는 치아면 마모를 나타내고

있다. 40대 중반쯤에 이르러서 서양인들의 60대에 해당하는 치아를 갖게 되고 음식

씹을 때마다 이가 아파 민감한 호소를 하는 경우도 많다.

강동경희대학교 치과병원 보철과 이성복 교수는 “부럼깨기로 돈과 시간을 투자해

넣은 임플란트 치아에 큰 피해를 입힐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턱뼈에 유착된

임플란트가 쉽게 부러지거나 빠지지는 않지만 일상적인 음식섭취의 힘을 넘어 부럼을

깨무는 수준이라면 임플란트와 인공보철치아의 연결부위의 변형 및 파손, 연결나사의

변형과 풀림 현상, 보철치아 자체의 파손을 초래할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이 교수는 “자연치아는 치아를 감싸며 턱뼈에 치아를 고정시키는 역할을 하는

치근막이 쿠션 역할을 하며 작은 충격이라도 쉽게 감지하고 큰 충격에 대해서는 완충

역할을 해주지만, 임플란트는 치근막이 없으므로 임플란트 인공보철치아에 큰 힘이

가해져면 제대로 느끼지 못해 자연치아보다 더 위험하다”고 경고했다.

한국인들은 전통적으로 마른 오징어, 쥐포 등 질기고 단단한 음식을 강력한 힘으로

잡아당겨 끊어서 먹기를 즐겨 한다. 김치, 깍두기를 비롯하여 우리 주변에 있는 일반적인

음식물들을 씹기 위해서는 최소 70~100kg이상의 힘이 필요하다. 사탕은 혀로 잘 달래가며

단물이 나오도록 하여 즐기는 음식이지만, 우리들 한국인들만 유독 입에 넣자마자

깨뜨려서 씹어 먹기를 즐긴다.

하지만 구강조직을 보호하기 위해 부럼을 깨물 때에도 다음과 같은 주의사항을

지켜야 한다.

▽ 치아 관리를 위한 체크리스트

△ 정월 대보름에 무리하게 부럼을 깨무는 잘못된 관습을 버리자. 부럼을 깨문다고

치아나 임플란트가 튼튼하게 훈련되지는 않는다.

△ 너무 강하고 질긴 음식을 오랫동안 씹지 않도록 한다. 치아에 균열과 깨짐

현상이 발생할 수 있고, 임플란트 보철은 피로가 누적되어 수명이 짧아진다.

△ 흡연은 구강 내 염증치유를 방해한다. 출혈을 동반하는 구강 내 수술 후 치유기간

중에 흡연할 경우 치유가 지연되거나 지장을 초래할 수 있다. 특히 임플란트 수술

후 치유기간 에 흡연하면 성공률이 현저하게 떨어진다.  

△ 야간에 이갈이나 이를 악무는 습관이 있다면 반드시 치과병원을 찾아가서 구강보호장치

치료를 받아야 치아 및 임플란트 보철의 손상을 예방할 수 있다.

△ 큰 어금니는 한국인의 음식문화를 고려해 볼 때 없어서는 안 되는 매우 중요한

치아이기에 큰 어금니가 상실되었을 때에는 반드시 브릿지나 임플란트 등의 보철치료를

받아서 턱관절에 균형을 되찾아 주어야 한다.

△ 멀쩡한 치아가 원인 모르게 시큰거릴 때는 치아에 균열이 생긴 것을 의심할

수 있다. 균열이 확실하다면 하루 빨리 치료를 하는 것이 최선책이다. 치아의 균열은

지체할 여유가 없다.

조상목 기자 bosspenny@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