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도스타틴 라르’, 증상관계없이 올해부터 정식 처방 가능

한국노바티스주식회사(대표이사 피터야거, 이하 노바티스)의 항암제인 산도스타틴

라르(Sandostatin LAR, 성분명 옥트레오티드)가 신경내분비종양 환자에 대해 증상유무에

상관없이 정식처방이 가능해졌다.

최근 애플사 최고경영자인 스티브 잡스 병가의 원인으로 알려진 신경내분비종양은

과거 유암종으로 불리던 질환으로, 신경내분비세포가 비정상적으로 증식할 경우 발생,

전이되어 암으로 발전할 수 있다. 진행성 신경내분비종양으로 인해 환자들에게 나타나는

홍조, 설사와 같은 일련의 증상을 카르시노이드 증후군이라 부르며, 신경내분비종양

환자의 8-35%에서 발생한다.

신경내분비종양 환자들은 수술 혹은 항암화학요법 치료를 받게 되는데, 지금까지는

화학요법 치료를 받는 신경내분비종양 환자 중 카르시노이드 증후군을 나타내는 환자에

한해 보험 급여가 적용되어왔다. 이로 인해 수술이 불가능하지만, 카르시노이드 증후군을

나타내지 않는 환자에게는 사용할 수 없었다.

이에 복건복지부가 올해부터 카르시노이드 증후군이 없는 신경내분비 종양환자라도

옥트레오스캔 양성 또는 바이오마커 수치가 상승할 경우, 산도스타틴 라르 20mg을

환자부담으로 투여할 수 있도록 인정한 것이다.

이번 결정은 신경내분비종양 환자들 중에서 카르시노이드 증후군을

나타내지 않지만 옥트레오스캔 양성 또는 바이오마커가 상승된 수술이 불가능한 전이성

진행성 환자에게 그 치료 기회를 확대한 것으로, 의료진에게 공식적으로 처방할 수

있는 권한이 생겼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보건복지부의 이번 결정은 미국 국립종합암네트워트(The National Comprehensive

Cancer Network, NCCN) 가이드라인과 의학 교과서 및 임상논문에 따른 것으로, 기존신경내분비

종양환자들 중 카르시노이드 증후군을 나타내지 않은 환자에게도 동 약제의 투여를

권고하는 것을 반영한 것이다.  

NCCN 가이드라인은 표준 치료법으로 인식돼 병원 및 암 연구소에서 널리 적용되며,

보험급여의 기준으로도 참조되고 있다.

노바티스 항암제사업부 문학선 상무는 “신경내분비 종양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

기회를 제공할 수 있어 기쁘며, 산도스타틴 라르를 통해 보다 많은 신경내분비종양

환자들이 치료 혜택을 누릴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산도스타틴 라르는 위, 장관, 췌장계 신경 내분비종양으로 인한 증상 조절에 효능이

입증된 장기 치료제로 지난 10년간 사용되어온 약제이다. 또한 말단비대증 치료제로도

사용되고 있으며 2000년 4월 국내 발매되었다.

이 자료는 노바티스가 10일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