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정기 건강교실 개최

삼성서울병원(원장 최한용)은 오는 2월 16일 본관 지하 1층 대강당에서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폐암센터 특강 – 폐암의 진단과 치료>를 주제로 건강교실을 개최한다.

이번 건강교실은 삼성서울병원 폐식도외과 김관민 교수와 혈액종양내과 안명주

교수가 참여하여 폐암의 원인과 증상, 그리고 수술적 치료법과 내과적 치료법에 대해

강의할 예정이다.

폐암은 2000년 이후 한국 남성 암사망 원인 1위, 여성 암사망 원인 2위로 전 세계적으로도

가장 흔한 악성종양의 하나로 현저한 발병률 증가와 더불어 완치율이 14%에 불과할

정도로 높은 사망률을 보이고 있다.

폐암은 초기에는 전혀 증상이 없고 일반감기와 비슷한 기침, 가래 등이 나타나

진단이 매우 어렵다. 따라서 폐암의 초기 진단 후 수술하는 것이 최선의 치료법이지만,

증상이 나타났을 때는 이미 암이 진행된 경우가 많아 아직까지도 전체 폐암 환자의

20~30% 정도만 수술이 가능하다.

진행성 비소세포 폐암의 경우 그 진행 정도에 따라 방사선 요법 및 항암화학요법이

적용된다. 최근에는 ‘분자 표적 치료법’이 개발 도입돼 높은 치료효과를 볼 수

있다.

이번 건강교실에 관심이 있으신 분은 사전예약 없이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강의

내용이 담긴 교재를 무료로 배포한다.

* 교통편 : 지하철 3호선 일원역 1번출구(병원셔틀버스 이용, 도보 10분)

○ 문 의 : 삼성서울병원 홍보실 (TEL:02-3410-3040, 3069)

이 자료는 삼성서울병원이 9일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조상목 기자 bosspenny@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