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에 대한 사랑이 나눔으로 이어져”

‘대세’ 연예인 팬클럽, 기부도 많이 한다

잘 나가는 연예인으로 이른바 ‘대세’라고 불리는 연예인들의 팬클럽은 기부활동을

활발히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SS501의 리더이자 드라마 ‘꽃보다 남자’로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김현중의

팬클럽 ‘김현중 퍼펙트’는 대표적인 기부 팬클럽으로, 2009년부터 소아암 어린이를

위한 기부금 총 2000만원을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이사장 오연천)에 전달했다.

또한 성균관 스캔들 ‘걸오’역으로 사랑받은 유아인의 팬 모임인 ‘디씨인사이드

유아인 갤러리’ 에서도 소아암 어린이를 위한 모금 운동을 통해 기부금 650만원

및 헌혈증을 전달했다.

 

지난달 26일 소아암 어린이 돕기 자선 콘서트에 참여한 비스트는 멤버들의 의상경매를

통해 모아진 수익금을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기부했다. 팬들에게는 평소 좋아하는

멤버의 의상도 소장하고 소아암 어린이도 돕는 1석2조의 이벤트가 되었다.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가수 이승환의 팬클럽은 꾸준히 쌀과

화환 기부하고 있으며 인기 아이돌그룹 샤이니 온유의 팬사이트 ‘징쁘’의 쌀 나눔

등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대세’ 연예인의 팬클럽이 기부 문화를 통해 ‘스타를

사랑하는 가장 좋은 방법=나눔’을 보여주고 있다.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의 서선원 사무국장은 "스타에 대한 사랑이 나눔으로

이어지며 백혈병을 앓는 아이들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며 소아암 어린이들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과 관심을 당부했다.

조상목 기자 bosspenny@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