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대병원, 위암 4기 환자 완치 사례 발표

위암 말기 상태면 흔히 희망의 끈을 놓아버리고 치료를 포기하지만 중앙대용산병원에서

위암 4기 환자가 완치된 사례를 발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중앙대용산병원 외과 지경천, 박중민 교수팀은 최근 위암 4기로 간, 복막 등에

암이 전이된 김태식 씨(55세, 가명)의 완치 사례를 영국 의학저널 World Journal

of Surgical Oncology 2010년 12월호에 발표했다.

경찰관인 김 씨는 2008년 상복부 통증과 체중감소로 중앙대용산병원 소화기암

클리닉을 찾아 위내시경을 받았다.

김 씨는 음식의 소화가 지연되는 ‘위 배출 지연’으로 인해 위 안에 많은 음식물이

차있었고 궤양성 종양이 발견되었으며 CT 검사 결과 위벽이 두꺼워져 덩어리를 형성하면서

주변 조직으로 침범되고 위 출구 폐색과 다발성 원격 전이가 있는 위암 4기로 진단되었다.

박중민 교수는 “위암의 가장 확실한 치료 방법은 수술 절제인데 김 씨의 경우

일차적으로 수술 치료를 선택하는 것은 불가능했다”며 “대부분 항암 화학치료를

하게 되는데 5년 이상 생존율은 10%가 채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박 교수는 수술 시에 복강 내에 약물 주입관을 설치해 수술 후 복강 내에 직접

항암제를 투여하는 복강 내 항암요법을 2회 실시하는 동시에 전신적 항암치료도 시작하여

모두 9차에 걸친 항암 치료를 마쳤다.

김 씨는 두 번째 수술 후 2년이 넘은 지금까지 재발되지 않는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박 교수는 “위암으로 인한 위 출구 폐색 때문에 증상완화를 위한 수술이 필요했고

전이된 양상도 복막과 간에 완치하기 어려운 요소들이 많았지만 항암치료에 좋은

반응을 보여 완치에까지 이른 경우”라고 설명했다.

조상목 기자 bosspenny@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