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히터로 피부 상할수 있어 ‘조심’

얼굴로 부는 바람 피하고 물 자주 마셔야

고향 가는 길에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곳은 차 안이다. 올해는 날씨까지 추워

창문을 꽁꽁 닫고 따뜻한 히터를 켜고 오고 가겠지만 이는 피부를 ‘푸석’하게 만드는

가장 큰 적일뿐만 아니라 눈과 호흡기에도 좋지 않을 수 있다.

잠시 동안의 히터 바람은 피부, 눈, 호흡기에 크게 영향을 주지 않지만 고향 가는

길이 막히기라도 하면 몇 시간을 꼼짝없이 차 안에서 시간을 보내야 한다. 이럴 때

히터로 생길 수 있는 건강상 문제와 그 대처법은 무엇일까.

히터는 피부를 건조하게 하는 주범

자동차 히터는 피부를 건조하게 하는 주범이다. 경희의료원 피부과 신민경 교수는

“피부의 가장 큰 적은 건조함인데 특히 겨울은 피부가 유난히 건조해지는 계절이며

여기에 히터 바람까지 더해지면 최악”이라고 말했다.

그렇다고 날씨가 추운데 히터를 끄고 갈수는 없다. 피부과 전문의들은 히터를

켜되 얼굴이나 살갗에 직접적으로 바람이 오지 않도록 방향을 조절하라고 조언한다.

발 쪽, 또는 천장 쪽으로 바람이 나가도록 해 간접적으로 온기를 느끼라는 것.

건조한 피부에는 수분 보충이 가장 좋다. 화장실을 자주 가지 않을 정도로 물이나

음료 등 수분을 충분히 섭취한다. 신 교수는 “건조해지기 쉬운 손, 얼굴 등에는

보습제를 발라주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겨울이어도 자외선 차단에는 신경 써야 한다. 자동차의 앞 유리는 보통 자외선

차단을 해주는 성분이 들어가지만 옆 유리는 자외선 차단이 되지 않은 것이 많다.

신 교수는 “옆 유리를 통해 들어오는 햇빛은 그대로 피부에 흡수될 수 있어 팔이나

얼굴에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 주는 것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히터에서 나오는 미세먼지, 호흡기에 악영향

히터는 따뜻한 바람을 내뿜지만 이 바람에는 미세먼지와 같은 호흡기 질환을 일으킬

수 있는 세균이 많이 들어 있다. 청소를 자주 하지 않는 차일수록 이런 위험은 커진다.

특히 호흡기 질환에 약한 어린이나 노인이라면 마스크를 하거나 물을 자주 마셔

먼지를 걸러내야 한다.

자주 환기를 시키는 것도 필요하다. 춥다고 창문을 열지 않으면 차 안에 남아

있는 세균이나 먼지가 돌고 돌아 호흡기를 자극할 수 있다.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유준현 교수는 “피부뿐만 아니라 호흡기를 위해서도 1시간에 5분 정도는 환기를

시켜주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히터는 눈도 침침하게 만들어

히터 바람을 오래 쐬고 있으면 눈이 침침해진다는 사람이 많다. 이는 좁은 차

안에서 공기를 건조하게 만드는 히터로 인해 눈물의 양이 줄어들기 때문이다.

더구나 평상시에는 5초에 한 번 정도 눈을 깜빡이는 것이 운전을 하면서 집중을

하면 깜빡임의 횟수가 급격히 줄어든다. 안과 전문의들은 “눈물이 증발하면 눈이

따끔거리면서 이물감이 들게 된다”면서 “특히 렌즈를 끼고 운전을 하면 눈이 충혈이

되면서 눈이 침침해져 사고의 원인이 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안과 전문의들은 눈이 건조해지는 것을 막기 위해 물을 자주 마시라고 당부한다.

또한 안경을 써 이물질이 바로 눈으로 들어가지 않도록 보호해주는 것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