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국적의약산업協 회장에 이동수 한국화이자 사장 선임

한국다국적의약산업협회(KRPIA)는 한국화이자제약 이동수 사장(사진)을 제10대

회장으로, 사노피-아벤티스 코리아 장마리 아르노 사장과 바이엘 헬스케어 프리드리히

가우제 사장을 부회장에 선임했다고 31일 밝혔다. 신임 회장단은 2월부터 공식적으로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동수 신임회장은 서울대 의대를 졸업하고 을지병원 가정의학과 과장을 지냈다.

이후 한국화이자제약 의학부 상무, 마케팅부 전무를 거쳐 현재 한국화이자제약의

대표이사를 역임하고 있다. 병원 임상 현장에서의 경험과 헬스케어 산업에 대한 높은

이해를 두루 갖춘 전문성과 탁월한 리더십을 바탕으로 협회의 수장 직을 수행하는데

손색이 없을 것이라는 평을 받고 있다.

이동수 회장은 “고령인구가 증가하고 만성질환이 많아지면서 국민 건강 증진을

위해 제약산업의 역할은 더욱 강조되고 있고, 우리 경제성장을 발전시킬 중요한 사업으로

바이오테크놀로지(BT) 산업 활성화가 어느 때보다 필요한 시기”라며 “이럴 때 일수록

연구개발 중심의 제약사들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장마리 아르노 신임 부회장은 사노피-아벤티스 일본 법인에서 마케팅 총괄 임원

및 당뇨병사업부 본부장을 역임했으며, 한국 싱가포르 필리핀 일본 등에서 사장 및

임원을 지냈다.

프리드리히 가우제 신임 부회장은 중국 쉐링 영업마케팅 이사와 바이엘쉐링 영상진단제

글로벌 전략마케팅 총괄 책임자를 거쳐 2008년부터 바이엘코리아 헬스케어 대표이사로

재직하고 있다.

KRPIA는 세계적인 연구중심 다국적 제약기업들의 모임으로 1999년 창립 이래 현재

총 29개의 회원사가 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