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의 기억력 높이는 단백질 발견

美 연구, 알츠하이머 등 치매위험 낮출 듯

뇌의 기억능력을 높일 수 있는 물질을 찾으려는 인간의 노력이 중요한 분기점에

이르렀다고 월 스트리트저널이 최근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미국 뉴욕 마운트시나이

의과대학교 연구팀은 쥐의 망각증세를 완화시키는 ‘인슐린유사증식인자-II(IGF-II)’라는

단백질을 발견해 후속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는 것이다.

연구진은 세포의 성장과 발전 및 손상 조직의 회복에 중요한 기능을 하는 단백질

형태의 분자 IGF-II가 뇌에 공급되지 않으면 실험 쥐들은 이전에 습득한 정보를 기억하지

못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마운트시나이 의대 연구진은 보통 인간의 기억능력이 형성될 때 조성되는 IGF-II

라는 분자는 실험 쥐들의 기억력과 기억기간을 강화하는 것으로 확인, 권위 있는

과학 학술지 네이처에 보고했다.

이 물질은 뇌에서 단어, 이름, 날짜, 얼굴 등의 정보와 같은 서술 기억(declarative

memory)을 담당하는 부위 활성화에 관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구나 알츠하이머

치매나 다른 퇴행성 질환에 걸리면 이러한 서술기억이 손상을 입게 돼 연구자들은

이 기억을 강화하고 보존할 방법을 찾아왔다.

연구진은 “IGF-II를 뇌에 직접 투입하지 않고 코를 통해 뇌로 들어가도록 한

결과 이런 변화를 알게 됐다”며 “이런 효과는 단기간에 그치지 않고 최소 몇 주

동안 지속되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뉴욕대학교 인지 신경과학자 엘리자베스 펠프스는 “아직 인간에게 적용 가능한지는

좀 더 연구해봐야 하지만 특정 기억력을 높이는 약을 개발하면 치매환자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네이처(Nature)’에 소개되었고, 월스트리트 저널, FOX 뉴스 등이

27일 보도했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