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춘기 일찍 시작되면 골다공증 피한다

사춘기 오래 겪는다고 골밀도 높아지지 않아

사춘기를 얼마나 오래 하느냐보다 얼마나 일찍 시작하느냐가 평생의 키와 골밀도

등 뼈 건강을 결정하는 첫째 요인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사반 연구소 아동병원의 빈센트 길산츠 박사팀은 사춘기 시절이

뼈의 성장과 골밀도에 미치는 영향을 검증하기 위해 막 사춘기에 접어든 78명의 여자아이와

84명의 남자아이들을 관찰했다.

연구결과 사춘기에 골밀도와 뼈의 길이 대부분이 결정되었다. 일찍 사춘기에 접어든

아이들은 뼈의 부피와 밀도가 높았으며 대조적으로 사춘기가 늦은 아이들은 뼈가

얇고 무르며 부피가 작았다.

길산츠 박사는 “사춘기는 뼈의 성장과 발달에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는 시기”라며

“사춘기가 지나면 성장판이 닫혀 성장이 멈추기 때문에 사춘기에 자기 평생의 키와

골밀도를 갖추게 된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사춘기를 언제 시작했느냐가 골밀도에 영향을 주지만 사춘기를 얼마나

오래 하느냐는 거의 영향을 주지 않는다”면서 “청소년들의 키를 늘이기 위해 의학적으로

사춘기를 지연시키는 것은 성장기간을 늘일 지는 몰라도 골밀도가 낮아지기 때문에

훗날 뜻밖의 결과를 낳게 된다”고 경고했다.

미국 국립보건원(NIH) 골다공증예방진단위원회는 2000년 “청소년기의 골밀도

발달이 훗날 골다공증 여부를 결정하는 중요한 척도”라고 발표했다. 골다공증 환자

관리는 무척 힘들고 치료도 오래 걸리지만 사춘기에는 짧은 시간에 골밀도가 늘어난다.

길산츠 박사는 “35세 이상 성인은 매년 1~2%의 뼈를 잃지만 사춘기가 빨리 온

청소년들은 다른 사람에 비해 골밀도가 10~20%정도 높기 때문에 10~20년 이상 튼튼한

뼈 건강을 유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작년 미국에서는 골다공증 치료에 100억 달러 이상 소요돼 중요한 공공보건 이슈가

됐으며, 55세 이상의 성인 중 55%가 골다공증 증상을 겪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 연구결과는 ‘소아과(pediatrics)’ 저널 최신호에 게재됐고 미국 의학전문

소개사이트 유레칼러트 등이 28일 보도했다.

조상목 기자 bosspenny@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