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들수록 전원생활 해야 하는 까닭

교통소음 심한 곳에 살면 뇌졸중 위험

교통소음이 심한 곳에 사는 노인은 소음이 큰 곳일수록 뇌졸중을 겪을 위험이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덴마크 암 역학연구소의 매트 소렌슨 박사팀은 도로의 교통소음과 뇌졸중 발생위험

사이의 연관성을 조사했다. 연구진은 코펜하겐과 오르후스 지역에 사는 5만1485명을

대상으로 주거여건과 뇌졸중의 발병여부를 평균 10년 간 조사했다.

조사 자료에는 조사대상자의 주거지역, 교통량과 속도, 도로 유형 및 표면, 건물

형태와 조사 대상자의 집이 도로에서 얼마나 떨어져 있나, 얼마나 높은 곳인가 등이

포함됐다.

조사 대상자의 35%가 60데시벨 이상의 소음 수준에 노출되고 있었다. 가장 낮은

소음 노출수준은 40데시벨이었고 가장 높은 수치는 82데시벨이었다. 72%는 조사 기간

중 이사를 하지 않았다.

40데시벨은 가정에서 들을 수 있는 평균 생활소음 수준이고 60데시벨은 일상 대화,

120~140 데시벨 정도의 소리는 사람이 듣기에 고통스럽다. 80데시벨이 넘는 소음을

오랫동안 들으면 청각장애가 올 수도 있다.

10년 사이 뇌졸중을 겪은 사람은 1,881명이었다. 교통소음이 10데시벨 올라갈

때마다 뇌졸중을 겪을 위험은 14%씩 올라갔다. 특히 65세 미만인 사람들에게서는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위험률 증가가 없었으나 65세 이상에선 소음이 10데시벨 오르면

뇌졸중 위험이 27%씩 올라갔다. 게다가 소음 수준이 60데시벨을 초과하면 노인들의

뇌졸중 위험은 더 치솟았다.

소렌슨 박사는 “이러한 결과가 흡연, 식단, 음주와 카페인 섭취 등 나쁜 생활습관뿐

아니라 공기 오염과 교통 소음 때문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소렌슨 박사는 “조사 대상자가 주로 교통 소음이 심한 도시에 살기 때문에 전체

인구를 대변하기는 어렵다”면서도 “인구 550만 명의 덴마크에서 매년 평균 뇌졸중이

12,400건 발생하지만 대부분 소음이 없는 곳에 살아 소음으로 인한 뇌졸중은 연간

600건 정도로 대조적”이라고 밝혔다.

연구진은 “소음이 고혈압과 심장마비 발생률을 높이는 것처럼 소음은 스트레스

요인으로서 잠을 방해하고 혈압과 심장 박동을 높인다”며 “나아가 심장질환 위험을

높이고 뇌졸중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유럽심장저널(European Heart Journal)’에 실렸고 미국 과학논문

소개사이트 유레칼러트, 온라인 과학뉴스 사이언스데일리 등이 25일 보도했다.

유희종 기자 june3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