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실내 온도 높일수록 살찐다

칼로리 소모 줄어들고 신체기능 저하

겨울철 실내 온도를 높이면 난방비 영수증이 쌓일 뿐만 아니라 살도 찐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런던 유니버시티 칼리지(UCL) 공중보건과 피오나 존슨 박사팀은 겨울철 실내온도를

높이는 현대식 중앙난방이 설치된 가정은 칼로리 소모가 줄어들고 열을 만들어 내는

신체기능이 저하돼 비만을 부른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높아진 실내온도는 밖에 나가는 것을 망설이게 해 집에서 온라인 쇼핑

등의 실내 여가 활동을 하게하고 뜨거운 히터가 설치되어 있는 이동수단을 이용해

실내온도가 높은 사무실이나 직장에 출근하는 것 또한 체중이 늘어나는데 영향을

준다고 말했다.

존슨 박사는 “겨울철에는 실내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지게 되며, 실내 온도가

높아지면 활동량이 줄어들고 열을 만들어 내는 신체의 에너지 연소기능이 떨어지면서

비만으로 이어진다”면서 “평균 집안 온도가 꾸준히 오르고 있는 미국, 영국 등

선진국에서 비만인구가 급증하고 있는 것과 연관이 있다”고 설명했다.

존슨박사는 실내온도가 높아 몸이 이미 따뜻하다면 지방세포로 알려진 갈색지방을

연소시켜 에너지로 바꿀 필요가 없어져 갈색지방의 기능이 감소한다고 지적했다.

갈색지방은 예전 연구에서는 유아에게만 존재하고 아이의 몸을 따뜻하게 유지하는

역할을 한다고 생각됐지만 최근 연구에서는 어른에게서도 갈색지방이 발견됐다.

연구진은 편안하고 따뜻한 온도에 오래 노출되면 갈색지방을 연소시키는 신체

능력이 영구적으로 감소해 신체의 에너지 균형이 깨지면서 체중증가와 비만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존슨 박사는 “실내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져 중앙난방과 에어컨에 폭넓게 노출되고

편안한 온도에 대한 기대가 높아진다”며 “일상에서 경험하는 기온의 범위가 제한되어

신체가 온도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는 시간이 줄어들고 더 적은 에너지를 연소시킨다”고

말했다.

공동연구자인 마르셀라 우치 박사는 “다이어트나 운동 같은 환경적 요소에 관심을

갖는 만큼 난방에도 신경 써야 건강을 유지할 수 있다”고 조언하며 “겨울철 건물

안의 낮은 온도는 탄소배출을 줄이고 비만에도 제동을 걸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결과는 ‘비만리뷰(Obesity Review)’ 최신호에 게재됐고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 온라인판과 의학전문저널 메디컬뉴스투데이 등이 26일 보도했다.

조상목 기자 bosspenny@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