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 어린이, 잠자는 시간 불규칙

주말에 늦게까지 안 자면 질병 위험

비만인 어린이들은 정상체중 아이들에 비해 특히 주말에 늦게까지 잠을 안자는

등 불규칙한 수면을 취하는데 이는 각종 질병의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시카고대학교 연구팀은 4~10세 사이 308명 어린이의 체질량지수(BMI)와 수면형태를

분석했다. 그 결과 비만아이나 정상체중 아이 모두 주중에는 평균 8시간을 자는 등

차이가 없었지만 주말에는 비만 아이들이 늦게까지 잠을 안자는 등 불규칙한 수면형태를

보였다.

불규칙하게 자는 습관은 인슐린 수치를 높이는데 이는 성인당뇨병과 나쁜 콜레스테롤(LDL)의

위험을 키우는 원인이 된다.

또한 수면 부족은 위에서 만들어지는 케를린이라는 호르몬 수치는 높이고 지방세포에

들어있는 렙틴이라는 호르몬 수치는 낮추게 된다. 케를린 수치가 높아지고 렙틴 수치가

낮아지면 식욕이 더욱 왕성해져 비만이 심화될 수 있다.

연구진은 “잠자는 시간이 불규칙하면 정상 대사 작용을 방해하고 각종 질병 위험을

높이는데 특히 비만 어린이들은 부모가 더 신경 써야 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소아과저널(American journal Pediatrics)’에 소개되었으며

영국일간지 텔레그래프 등이 24일 보도했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