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학교 교사, 장기기증하고 세상 떠나

국내에서 살던 서양인 기증 첫 사례

한국에 살다가 뇌사상태에 빠진 미국인 여성이 자기 각막과 간, 신장 등의 장기를

한국인 환자들에게 주고 삶을 마쳐 큰 감동을 주고 있다. 뇌사 상태에 빠진 서양인이

국내에서 장기를 기증하고 세상을 떠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5일 서울성모병원에 따르면 장기기증의 주인공은 경기도 의정부 국제크리스찬외국인학교

교사로 재직 중이던 미국인 린다 프릴(Linda Freel.52.여)씨다. 프릴 씨는 지난 20일

수업 중에 갑작스런 뇌출혈로 쓰러져 의정부성모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뇌사 진단을

받았다.

하루 뒤인 21일 프릴 씨가 일하던 국제크리스찬외국인학교 교장인 남편 렉스 프릴

씨가 고인의 평소 뜻에 따라 장기기증 의사를 밝혔다.

프릴씨 부부는 14년 전 한국에 와 국제크리스찬 외국인학교 교사로 일하면서 학생

교육 및 선교 사업을 위해 힘써왔다.

린다 프릴씨는 남편이 장기기증 의사를 밝힌 당일 서울성모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날 낮 12시부터 22일 새벽 4시까지 장기적출과 이식이 시행됐다. 고인은 간(1),

신장(2), 각막(2)과 골 조직, 피부 등의 인체조직을 기증하고 22일 새벽 2시1분에

영면했다.

고인의 장기는 적출 즉시 만성신장질환을 가진 2명에게 신장이, 간질환을 가진

환자 1명에게 간이 각각 이식됐다. 각막은 24일 2명의 환자에게 이식됐다. 기증된

조직은 앞으로 화상 등으로 고통 받는 사람들에게 이식된다.

린다 프릴씨의 장기기증으로 새 생명을 얻은 환자들은 빠른 속도로 회복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양인의 장기를 한국인에게 바로 이식할 수 있는 것은 인종적 차이는 장기이식에

의학적으로 문제가 되지 않기 때문. 같은 인종끼리 조직유사성이 더 높지만 다른

인종 간에도 유사성이 맞아 충분히 이식할 수 있다는 게 서울성모병원 장기이식센터장

양철우 교수의 설명이다.

양 교수는 “미국의 경우 100만명당 35명의 장기기증이 이뤄지지지만 우리나라는

100만명당 5명에 불과해 장기기증자가 턱없이 부족하다”면서 “린다프릴씨의

장기기증이 생명 나눔의 숭고한 정신을 널리 퍼뜨리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린다 프릴씨의 빈소는 의정부성모병원 영안실(8호)에 마련됐다. 조문은 25일 오후

9시까지 진행된다.

조상목 기자 bosspenny@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