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 슈퍼항생제 개발 나서

日 아리젠사와 독점공급 계약 체결

항생제에 내성을 지닌 슈퍼박테리아의 위험성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녹십자(대표

이병건)가 슈퍼박테리아를 치료할 수 있는 슈퍼항생제 개발에 나선다.

녹십자는 일본 아리젠사와 슈퍼항생제 ‘WAP-8294A2’에 대한 국내 임상 및 국내

독점공급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WAP-8294A2’는 슈퍼박테리아로 불리는 메타실린 내성 포도상구균(MRSA), 반코마이신

내성 황색포도상구균(VRSA)을 치료할 수 있는 슈퍼항생제로 비임상 결과 반코마이신보다

약 10~30배의 강력한 효과를 나타내는 것으로 밝혀졌다.

올해 상반기 안으로 미국에서 ‘WAP-8294A2’ 임상1상이 진행될 예정이고 녹십자는

단독 임상 2상과 다국가 임상 3상에 참여할 예정이다.

‘WAP-8294A2’는 12~24시간 후에 효력을 발휘하는 기존 항생제와 달리 30분 이내에

효력을 발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약 1주일 투여만으로도 치료효과가 나타났다.

녹십자 이성열 개발본부장은 “‘WAP-8294A2’는 현재 개발 중인 MRSA용 항생제

중 가장 강력한 효과를 갖고 있는 물질로서 심각한 문제가 되고 있는 MRSA 치료에

새로운 장을 열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