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뉴질랜드산 벌꿀 주의

정식으로 수입되지 않는 제품은 독소 위험

국내에 정식으로 수입되지 않는 네팔과 뉴질랜드산 벌꿀에는 독소 성분이 들어있을

수 있으므로 여행 중에 현지에서 직접 사거나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살 때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네팔 고산지대에서 채취한 벌꿀은 그레이아노톡신이라는 독소를,

뉴질랜드 지역에서 여름에 생산한 벌꿀은 투틴이라는 독소를 함유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그레이아노톡신은 히말라야 고산지역에서 자라는 철쭉속 식물에 자연적으로 존재하는

심혈관 관련 독소로 △저혈압 △오심 △구토 △과도한 타액분비 △무력감 △의식소실

△시야장애 등을 일으킬 수 있다. 네팔산 벌꿀은 벌이 철쭉에서 채취해 만들어진

벌꿀과 섞여 있을 위험이 있어 우리나라에서는 수입과 유통을 금지하고 있다.

투틴은 뉴질랜드 자생식물인 투투나무 수액을 곤충이 섭취해 만들어낸 신경독소로

△어지러움 △구토 △발작 △혼수상태 등을 일으킬 수 있다. 2008년 뉴질랜드에서

20명이 투틴 중독 증상으로 병원 치료를 받은 사례도 있다.

벌꿀은 안전성 검증을 마치고 국내에 정식 수입되는 제품을 사는 것이 좋으며

안전성 검증을 마친 벌꿀이라도 잘못 먹으면 몸에 해로울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식약청은 덧붙였다.

박도영 기자 catsal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