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친한 친구는 유전자까지 닮는다?

친구 택할 때 환경보다 생물학 요인이 영향

친구를 고를 때 유전자가 서로 비슷하거나 상호보완적인 상대를 고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즉 같은 동네, 학교, 교육수준과 같은 환경 요인보다는 유전자 같은 생물학적

요소가 더 많은 영향을 준다는 것이다.

미국 캘리포니아대 샌디에고 캠퍼스 제임스 포울러 박사는 프레밍햄 심장연구

소셜네트워크와 국립청소년건강연구의 자료를 토대로 이곳에 등록된 사람들과 이

친구들의 유전자 지도를 분석했다.

그 결과 사람들의 유전자는 친구의 유전자와 서로 흡사 했다. 예를 들어 술을

즐기는 것과 관련 있는 DRD2라는 유전자를 가진 사람은 친구도 이 유전자에 대해

양성반응이 나왔다.

상호보완적인 유전자를 가진 사람들끼리도 친한 친구가 되었다. 활달한 성격을

나타내는 CYP2A6라는 유전자가 강한 친구는 오히려 이런 부분이 부족한 사람과 친구가

되고 도움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포울러 박사는 “유유상종이란 말은 반드시 외모나 환경만을 가리키지 않고 유전자

같은 생물학적 닮은 꼴도 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하버드대학교 팅우 박사는 “우리가 미처 알지 못했던 부분을 일깨워준 흥미로운

연구결과”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국립과학원회보(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에

소개되었으며 미국건강웹진 헬스 데이 등이 17일 보도했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