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렴과 함께온 신종플루 사망률 230배

일반 신종플루 사망률 0.03%보다 훨씬 높아

폐렴이 동반된 신종플루 환자의 사망률이 7.1%로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신종플루 환자가 계속 발생하는 가운데 면역력이 약한 노인과 만성질환자는

주의가 필요하다.

중앙대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김재열 교수팀이 2009년 5월부터 2010년 2월까지

전국의 15개 병원에서 치료받은 폐렴이 동반된 신종플루 환자 269명을 분석한 결과

사망자는 총 19명으로 7.1%에 이른다.

폐렴이 없는 신종플루 사망률이 0.03% 내외인 점을 고려하면 폐렴이 동반된 신종플루의

사망률은 236배에 이르는 매우 심각한 것이다.

연구에 따르면 생존 환자의 평균 나이는 50세였고 사망자는 67세인 것으로 나타나

고령인 경우에 사망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암환자였던 29명 가운데

8명이 사망, 악성질환이 있을수록 사망위험은 크게 증가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전체 대상자 중 기관지 천식이나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등의 호흡기질환을

가지고 있는 경우는 총 62명(23%)이었으며 가장 빈번하게 나타난 주요증상은 열(54.6%)과

호흡곤란(17.8%), 기침(16%) 순이었다.

폐렴의 6가지 위험 요인은 △흡연 △면역억제제 △고령 △항생제 △집단거주 △만성질환

이다.

김재열 교수는 “65세 이상 고령자나 항암요법 및 방사선치료 등을 받고 있는

환자, 만성질환자 등은 신종플루나 계절독감에 걸리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들 고위험군은 폐렴 및 독감 백신을 접종하고 손 씻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해야한다”고 말했다.

이 논문은 ‘결핵 및 폐질환 국제학술지’(The International Journal of Tuberculosis

and Lung Disease) 최신호에 게재되었다.

한편 국내 신종플루 환자는 지난 2009년 5월에 처음 보고됐으며 이후 전국적으로

약 70만명 이상의 환자가 등록되었다. 신종플루로 인한 사망자는 2010년 상반기 기준

252명이상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폐렴 예방을 위한 5가지 생활수칙

△폐렴구균 백신 접종

△독감백신 접종

△금연

△손 씻기

△구강 청결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