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좀 치료, 마늘 추출물이 약보다 더 세다

마늘 잘게 다져 물에 넣고 발 담그면 효과

무좀 치료에 마늘을 바르면 효과가 있다는 민간요법을 실제로 입증하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뉴저지 주 해큰색대학 메디컬센터 로렌스 로센 박사팀은 무좀환자 50명을 두 그룹으로 나눠 마늘의 주성분인 아존(Ajoene)이 들어있는 치료제와 대중적인 무좀치료약 라미실(Lamisil)을 각각 하루에 두 번씩 바르게 하고 치료 정도를 관찰했다.

아존 치료제를 바른 환자는 2개월 후 100% 무좀이 치료되었고 라미실을 바른 환자는 94%가 완치됐다.

마늘크림이나 마늘을 이용한 무좀 치료제는 상업적으로 판매되지 않고 있지만 가정에서도 마늘을 이용해 무좀치료를 해왔다. 로센 박사는 “마늘을 잘게 다져서 따끈한 물에 넣고 30분간 발을 담그는 방법이 있다”면서 “또 간 마늘을 올리브 오일과 섞어 무좀 부위에 문질러도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미국가정의학회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마늘을 발라도 부작용이 드물지만 마늘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에게는 피부 발진이나 수포가 생길 수 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피부과학회 저널(The journal of the American Academy of Dermatology)에 실렸으며 미국 일간지 뉴욕타임스 온라인 판 등이 6일 보도했다.

조상목 기자 bosspenny@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