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28세, 다이어트에 필 꽂히는 나이?

30대는 바쁘고 40대는 관심 없어 시도 덜해

다이어트를 가장 왕성하게 시도하고 또한 성공할 수 있는 여자 나이는 28세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사회 활동이 활발한 시기에 좋은 몸매를 유지하려는 욕구가 다른

연령대에 비해  강하기 때문.

시장조사기관 램브리니 라이트는 30세 이상의 여자 3000여명을 대상으로 언제

다이어트에 대한 관심이 가장 높았고 실제 다이어트 효과가 좋았던 시점을 돌이켜

보도록 하는 설문조사를 했다. 그 결과 응답자의 64%가 살면서 다이어트 하기가 가장

효과적이었던 때를 평균28세로 꼽았다. 이 때 체중에 대해 걱정이 가장 많았고 체중

감량을 위해 노력했으며 실제 살이 잘 빠졌다는 것.

한편 40대와 50대 여자의 38%는 각각의 나이에 이르러 외모를 아름답게 유지하는

일이 더 이상 최우선순위가 아니게 됐다고 답했다. 30대는 다이어트를 시도 하기에는

좋은 시기이지만 너무 바빠서 살 뺄 시간이 없다는 응답이 많았다.

조사대상 여자들은 또 작년 한 해 동안 적어도 두 번씩 다이어트를 시도했으며

헬스클럽과 운동기구를 이용하는 데 약 22만8000원을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75%는

작년에 적어도  한번 다이어트에 실패했다고 털어놨다.

램브리니 라이트 측은 “20대 후반의 여성은 데이트를 즐기고 사회 활동을 왕성하게

하면서 건강식을 찾아 먹고 좋은 몸매를 유지하려 한다”며 “나이가 들수록 결혼하고

생활이 안정되면서 몸매에는 우선 관심이 옅어진다”고 말했다.

이 조사 결과는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 온라인 판 등이 6일 보도했다.

김정은 기자 je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